우분투 7.10 설명서를 보면서… 에 대한 트랙백과 오해

어제 썼던 우분투 설명서에 대한 글을 트랙백하였더니 블로그 주인이신 분께서 이런 글을… -_-;;;

짜집기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고 화가 나신 듯 한데..

‘우와…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정보를 정말 잘 모아놓으셨네~’ 라고 쓴 부분 때문인 것 같다.

그러나, 설명서를 보면 글에서 쓰신 프로그램 실행과 순서에 대한 고민 뿐만 아니라 다른 세세한 부분에도 신경쓴 부분이 많다는 걸 알 수 있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평가절하하거나 글쓴이의 수고를 무시하려 했던 것은 당연히 아니다. 저런 글을 블로그에 꾸준히 게재하는 것만으로도 많은 수고와 노력이 들어 갔음은 나 역시 잘 알고 있다.

내가 저 문구를 썼을 때의 원래 의도는 글쓴이가 잘 정리하고 쓴 팁이나 자료들 중 상당수가 이미 인터넷 상의 페이지나 포럼, 위키 등에 이미 있던 것들이지만, 그런 자료들을 찾아다닐 필요없이 저자가 정리한 우분투 설명서를 보면 될 정도로 정리가 잘 되어있다는 의미를 전달하고 싶었다.

인터넷의 자료들을 가져와서 자기 자료인양 사용하고 권리를 주장한다는 의미가 절대로 아닌데 마치 그런 의도로 내가 포스팅을 했다는 듯 내 블로그의 글 주소를 포함한 글을 보니 조금 당황스럽다.

내 블로그의 글에 sakuragi님과의 댓글 때문인지 권리에 대한 문제도 언급하고 있는데, 내용 중 언급된 부분들을 (저자가 모든 정보를 어떠한 글이나 웹페이지의 참고없이 적었다면 할 말이 없겠지만..) 자신이 정보를 얻거나 참고한 부분에 대해 언급해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쓴 것이 그렇게나 잘못된 것인지 반문하고 싶다.

내가 라이센스를 CC-저자 표기를 썼다는 것 외에 저자가 다른 어떤 권리를 주장했다고 말한 적도 없는데 권리를 주장한다고 이야기하고 딴지를 거는 것으로만 보는 시선이 안타깝다.

내 글은 글쓴이를 독려하는 글은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비판하거나 딴지를 걸려고 했던 글이 아니었다. 오히려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우분투 한국팀에서 번역한 도움말도 많이 사용했으면 하는 바람과 저런 글이 많이 있을 수록  좋다는 것이 내 글의 주제였다.

내 의도와 다르게 오해가 생기고 저자의 기분을 상하게 하고, 나 역시 기분이 상한 것 같아 좋지 않다.

블로그의 문구 하나하나가, 말 하나하나가 어떤 오해를 낳게 하는지 뼈저리게 느끼는 새벽이다.

p.s : 나 역시 이런 댓글은 당연히 기분이 좋지 않다. 인신공격에다 하지도 않은 이야기라니.. 내가 언제 무엇을 자랑했단 말인가.

7 thoughts to “우분투 7.10 설명서를 보면서… 에 대한 트랙백과 오해”

  1. 댓글을 달면서도 내심 이렇게 흘러가지 않을까 우려하긴 했었는데, 우려가 현실이 됐군요. 원인이 저에게 있는 것 같아서 다솜돌이님께도 죄송하네요. 텔레토비 친구들의 자기 자랑이라는 얘기까지 듣고, 그냥 저 혼자 텔레토비 하면 되는 거였는데 말이죠. 🙂

    1. 아닙니다. sakuragi님이 잘못하신 건 없다고 생각됩니다.
      저자의 오해와 감정적인 대응, 그리고 대응방식이 조금 아쉽네요.
      저도 sakuragi님께 죄송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2. 음.. 제 3자의 입장입니다만, “저자의 오해와 감정적인 대응, 그리고 대응방식이 조금 아쉽네요”라는 말씀은 꼭 상대방의 잘못만 있다는 식의 의미처럼 들리는 군요. 원래 글을 그렇게 쓰시는 건지는 모르지만, 그런 식의 대응은 상대방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1. 저자에게는 제 잘못을 밝혀야 할 필요가 있으므로 글을 쓰자마자 저자의 블로그에는 죄송하다는 말씀의 사과 댓글을 남기고 트랙백을 걸었습니다만, 저의 잘못은 위 본문에서 썼으므로 sakuragi님과의 댓글에 또 쓸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것이 또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군요. 감사합니다.

    2. 음.. 그렇군요. 제 의도나 뜻을 곡해하시고 감정적으로 대응하시는 모습이 조금 안타까울 뿐입니다. “기분나빠, 나 안해” 식의 반응이라던가. “야 이 도둑놈아” 라고 들으신다는 것 같은 것이요.
      그리고 제 글이 기분나쁘셨다면 제 블로그에서 개인적인 항의를 먼저 하시는 것이 순서에 맞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제 글을 링크걸어 불특정다수에게 저를 겨냥하시는 글을 쓰신 것과 같은 대응방식은 그 목적에서 오해의 소지가 큽니다. 게다가 제가 저자의 블로그의 다른 내용은 무엇이 있나 찾아보는 과정에서 저 글을 발견하지 못했다면(트랙백이라도 걸어주셨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우연히 발견한 것이지 그냥은 보지도 못했을 겁니다. 읽고나서의 그 충격이란-_-), 위의 글조차 나오지 않았겠죠.
      그러나 어찌되었든, 결국 오해를 불러 일으킨 제 잘못이 큽니다. 제 글이 저자의 기분을 일차적으로 상하게 했다는 잘못으로 인해서 이 모든 일련의 과정이 일어난 것이니까요.(더 잘 풀어나갈 수 있었다는 점이 좀 아쉽기는 합니다만)
      글 감사합니다. 제 글을 쓰는 방식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