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청구회 추억

읽는 중 입꼬리가 슬슬 올라가게 만드는 흐뭇하면서도 유머있는 글이었다. 마지막 부분의 어찌보면 희극적인 비극을 제외하면.

60-70년대의 우리 글은 너무나도 정답고, 의젓하며, 점잖으면서도 정겹다. 우리말의 맛이 난다.

아! 이런 글, 너무 좋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