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환경 개선 Git + Gerrit + checkpatch + cleanpatch

원래 나한테 좀 맞지 않던 카메라 개발에서 벗어나서 요즘 좀 재밌는 걸 하고 있다.
개발 업무를 살짝 벗어나서 SCM 업무를 하고 있는데, 내가 옳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 부서 전체를 바꾸고 있어서 좀 재미나다. 회사 전체를 바꿀 수 있으면 더 재미날 것 같지만, 그건 이후의 일이고..

아무튼 요약하면 구글에서 NexusS 개발을 하면서 썼던 git + gerrit 시스템을 적용하고, 여기에 코딩룰 자동 오류 보고 + 코딩 룰 자동 오류 수정 + 수정본 자동 업로드를 구축 중이다. 여러 가지 것들을 조합해서 만들어 내는 개발환경 개선 작업은 신난다.

1. 기존의 불편한 Centeralized VCS 툴을 벗어나 DVCS를 사용해 여러 브랜치의 Integration 작업의 어려움을 줄이고, 같은 패치를 여러 곳에 적용하기 쉽게 만들고,
2. 코드 리뷰 시스템을 통해 좋은 코드를 함께 말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 코드 개선을 양지로 끌어내고, 코딩 룰에 대해 생각하게 하고, 코드의 구조에 대해 생각하게 하고, 후배 개발자에게 선배 개발자의 지식을 전달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고,
3. 코딩 룰의 자동 체크를 통해 리뷰어의 노력을 덜 들이게 하고, 개발자의 모든 코드의 코딩룰을 검사하도록 하고, 수정하도록 요구하며,
4. 구조 개선 같은 복잡한 것까지는 아니더라도 체크한 패치가 오류가 있으면 간단한 코딩 룰 등은 자동으로 수정해서 바로 업로드 하여 개발자들의 코딩 룰 등 간단한 수정에 드는 노력을 줄인다.

여기에 기존 시스템(빌드, 배포 등)과의 호환성 유지를 위한 작업까지.. 아직은 사내 모든 부서가 내가 구축하는 것을 따르고 있지는 않기 때문에..

개발 생산성 향상이라는게 말만큼 거창한게 아니다. 개선에 개선을 거듭해 쓸데없는 일을 줄이고 줄여, 더이상 뺄 게 없는 프로세스를 만들어 내는 거다.

위에 것이 어떻게 가능하냐. git + gerrit + jenkins + Linux kernel의 checkpatch.pl, Linux kernel의 cleanpatch + Linux shell의 여러 utility + 손수 제작 스크립트(bash, perl 등)를 조합하면 된다.

딴데도 이렇게 하고 있는 곳이 있을까? 내맘대로 세계 최초라 주장하련다.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