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대한민국에서 ‘초딩’으로 산다는 것

[Flash] http://dory.mncast.com/mncHMovie.swf?movieID=10031671220070509144717&skinNum=1

중간에 나오는 몇가지 설문조사 결과를 보고 제가 어렸을 땐 어땠던가 한 번쯤 생각해보았습니다.

학교가기 싫다, 가출, 자살.. 저도 생각해 본적이 있는 거네요? 그 때는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었는데 어릴 때 그런 생각을 한다는 것 자체가 이미 성장한 저에겐 충격을 주는군요. “나도 그랬었는데”라고 해도요. 그리고 그 이유는 저와 아주 많이 다릅니다.

공부에 목맨 아이들이 애처롭네요.

저 어렸을 땐 참 많이도 뛰어놀았던 것 같은데..

4 thoughts to “2007, 대한민국에서 ‘초딩’으로 산다는 것”

  1. 하아.
    저도 학교가기 싫을때가 자주 있어요 -_-
    …….
    국영수 시간마다 강조하는 ‘수능’이라던가, 매일 대학입시가 어쩌네….
    반강제로 학교에 가둬놓고 두들겨 패가면서 공부시키고…
    …… 그냥 잠시 뭔가 끓어 올라서 막 적었습니다. ;(

    1. 이런.. ㅎㅎ 힘내세요!
      반강제에 폭력적인 교육환경은 문제가 있지만 그마저도 나중엔 그리울 거예요~(저 역시 그 땐 참 억울하고 화났어요!)
      그리고 우리나라에 한해서는 수능이 중요하긴 하답니다.
      우리나라 사회는 그렇게 공정하지 못하거든요-_-

      지금 열심히 하시면 나중에 조금은 뿌듯하게 느끼실 날이 올거예요.
      그 때까지 화이팅!

  2. 저도 초딩시절 밤 10시가 넘도록 학원을 전전했던 기억이 나네요.
    물론 모든 학원이 학교 수업을 위한 것은 아니였지만, 그때는 참 화도 많이 났었어요.
    물론 그렇게 했어도 별로 공부를 잘하진 못했죠. 🙂
    어릴때 부터 컴퓨터는 좋아했었는데, 수학은 정말 싫었죠.
    그때 누군가가 정말 컴퓨터를 잘 하려면 수학을 잘해야 된다고 말해주는 사람이 있었다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을 하곤 해요. 😀

    1. 흐와~ 그러셨군요~
      전 초등학교 때 그렇게까지 한 기억이 없는데~ 우리 부모님은 참 좋은 분들이셨던 것 같아요~
      오히려 전 초등학교 때 학교 끝나자마자 컴퓨터 학원에 쪼르르 달려가서 밤늦게까지 있다오고 해서 선생님이 걱정하신 나머지 학원끊긴 기억밖에는..;;
      그리고 전 수학을 참 좋아했던 것 같은데 좋아하는 것만큼 성적이 나왔던 것 같지는 않아요 ㅎㅎ(근데 지금은 왠지 싫군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